제8회 서울 레코드페어 한정반

방백_너의손

방백 – 너의 손

140그램 바이닐 2LP (EU-체코 제작) / 보너스 트랙 1곡 추가 / 펼침 커버 / 검정 바이닐 / 500매 한정반
서울레코드페어 판매가 38,000원

“소리는 귀로 듣고 동시에 몸으로 체감하는 것 같습니다. 아날로그의 편안한 느낌으로 방백 앨범을 새롭게 나눌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고 감사합니다.” (방준석)

ADOY_catnip

아도이 (Adoy) – Catnip

140g 바이닐 (EU – 체코 제작) / 펼침 커버+내지 / 레드,블루,블랙 바이닐 3종 총 1,000매 한정반
서울레코드페어 판매가 35,000원

“눈길을 사로잡는 아트워크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ADOY의 앨범 [CATNIP] 과 [LOVE]가 바이닐로 제작되어 한정반으로 서울레코드페어에서 최초로 공개됩니다. 1년에 한번 개최되는 레코드페어는 음악 애호가들의 가장 큰 축제입니다. 직접 오셔서 평생 소장하고픈 음반들을 만나길 기대합니다.” (아도이)

오존_O

오존 (O3ohn) – O

10인치 바이닐 (45rpm) (EU-체코 제작) / 싱글 커버 / 검정 바이닐 / 500매 한정반
판매가 24,000원

“[O]는 오존(O3ohn)의 첫 번째 앨범이다. 네 곡에 처음으로 하고싶었던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디지털 음원으로만 발매되었고, 실물로 제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존)

이상은_외롭고웃긴가게

이상은 – 외롭고 웃긴 가게

180g 바이닐 1LP (EU – 체코 제작) / 오리지널 커버를 만들었던 백현진의 새로운 아트웍 / 오리지널 마스터테잎을 사용한 리마스터링 / 인서트(내지) 포함 / 화이트, 검정 바이닐 2종 총 600매 한정반
판매가 30,000원

“그 때 우리는 가난했고 때로는 시퍼런 젊음의 날에 베이곤 했다. 그러나 쓰러져 있지 않았다. 어딘가에 있을 탈출구를 맨발로 찾아 떠났다. 웃으며, 웃긴 세상을 비웃으며” (이상은)

과거 서울레코드페어 한정반 중 잔여분, 올해 서울레코드페어에서 자체 기획해 발매한 신중현과 엽전들 주연의 음악영화 <미인> 블루레이 등도 현장에서 일반 매장 판매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제8회 서울 레코드페어 최초공개반

공중도둑_무너지기

공중도둑 – 무너지기 (LP)

140그램 컬러 레코드 (EU 제작 / 수입) / 싱글 커버 / 내지 포함
판매수량 500매 (한정반, 전량 판매) / 판매가 30,000원

“공중도둑은 기타와 목소리, 그리고 여러 악기/소리들을 녹음해서 음악을 만드는 음악가 입니다. 원래 ‘공중도덕’ 이었는데 동일한 이름의 힙합 그룹이 있어서 ‘공중도둑’으로 바꿨습니다. 이번 앨범은 소리가 꽤 많이 작습니다. 소리를 키워서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섬머소울 님의 도움(가사 & 목소리)을 많이 받았습니다. ” (공중도둑)

교정_한심한생각

교정 – 한심한 생각 (Tape)

판매수량 400매 / 가격 10,000원

아시아 레코즈의 신인 밴드 ‘교정’의 데뷔작.교정은 이기학, 신재은, 이태욱으로 이루어진 밴드다. 밴드 이름은 2012년 당시 멤버들이 모두 치아교정을 하고 있어서 지어지게 되었다. 실연의 아픔을 음악으로 치유하고자 만들어진 밴드인데, 어느덧 6년이란 시간동안 활동을 하게되고 6년간 2번의 실패한 녹음들을 뒤로 한 채 EP ’한심한 생각’ 을 발매하게 되었다. EP ‘한심한 생각’은 살아가는데 사랑하는데 일어나는 생각, 상상들을 다루게 되면서 만들어졌다. 실제로 일어나지는 않지만 머리속에서 벌어지는 모든 행복한 생각들이다. 시간이 지나 한심하다 느껴질수 있는 것 들이지만 그때의 불안함과 청춘들을 생각하며.

김오키새턴발라드_새턴메디테이션

김오키 새턴발라드 – 새턴메디테이션 (CD)

판매수량 500매 / 판매가 20,000원

서로의 우주에 관한 이야기
판화, 그림: 김수비 / 디자인: 서경수 / 색소폰: 김오키 / 뮤트 피아노: 진수영 / 더블 베이스: 전제곤 / 목소리: 백현진

DJ Wegun_Band Wegun Effect

디제이 웨건 (DJ Wegun) – Band Wegun Effect (LP)

판매수량 100매 / 판매가 28,000원

*정식 발매 음반이 아닌 AOMG 파티 등 오프라인 행사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한정반.
AOMG 소속 아티스트 DJ Wegun(DJ 웨건)의 새 앨범 [Band Wegun Effect](밴드 웨건 이펙트)는 프로듀서 DJ웨건의 진가가 본격 발휘되는 앨범이라 할 수 있다.
그의 첫 정규앨범 [Band Wegun Effect]에는AOMG의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로꼬, GRAY(그레이)를 비롯 창모, nafla(나플라), Coogie(쿠기), 펀치넬로 등 대중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여러 아티스트들과 sogumm(소금), Uneducated Kid(언에듀케이티드 키드) 등 독보적인 개성으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신예 아티스트들까지 총 13명의 아티스트가 피쳐링에 참여했다.

lowdown30_B

로다운 30 (Lowdown 30) – B

33회전 180g 컬러(red) 디스크 / 판매수량 500매 한정반 / 판매가 33,000원

범접할 수 없는 존재감을 가진 밴드 로다운 30의 3집을 바이닐로 재발매. 밴드의 전폭적인 신뢰를 받는 엔지니어 나카무라 소이치로가 바이닐을 위해 새로 마스터링한 9트랙 수록.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음반 부문 수상작.

비니셔스_사이

비니셔스 (Vinicius) – 사이 (LP)

140그램 검정 레코드 (EU 제작 / 수입) / 싱글 커버 / 내지와 MP3 다운로드카드 포함 / 모임별의 아트웍
판매수량 500매 (한정반, 전량 판매) / 판매가 32,000원

재지 아이비의 앨범 [Illvibrative Motif]을 프로듀싱해 팬들의 찬사를 얻었던 비니셔스가 그로부터 무려 7년이 흐른 후에야 데뷔작을 내놨다. 이 앨범은 프로듀서 비니셔스의 앨범이라기보단 직접 연주하고 노래하는 음악가 비니셔스의 앨범으로 보는 것이 맞겠는데, 스스로 소화할 수 없는 소리와 리듬을 위해 샘플링과 시퀀싱을 사용한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소리는 직접 만들어냈다.
앨범을 이루는 모든 요소의 균형을 지키고 싶었던 비니셔스는 음악적 장르, 소리와 가사의 정서, 화자의 성별 등 무엇도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걸 모토 삼아 [사이]의 세계를 구축해갔다. 기쁨도 슬픔도 없는 35분이 그렇게 완성됐다. (앨범 소개글에서 발췌)

ADOY_love

아도이 (Adoy) – LOVE (LP)

140그램 컬러 레코드 (EU 제작 / 수입) / 펼침 커버 / 내지 포함
판매수량 700매 (한정반, 전량 판매) / 판매가 35,000원

독립 음악계에서 최근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밴드 아도이의 2018년 앨범. 아도이가 발매한 두 장의 앨범 중 Catnip은 <서울레코드페어 한정반>으로, Love는 <서울레코드페어 최초 공개반>으로 판매가 된다.

조덕환_Long way home

조덕환 – Long way home (LP)

140그램 검정 레코드 (EU 제작 / 수입) / 싱글 커버 / 내지 포함
판매수량 300매 (한정반, 전량 판매) / 판매가 30,000원

들국화 1집으로부터 25년이 흘러 먼 길을 돌아왔지만, 녹슬지 않은 감각과 분출되는 서던록/블루스록의 에너지로 꽉꽉 채워진 신곡들과 자신이 작곡한 들국화 음악의 2011년 새로운 녹음들. 들국화의 창단 멤버이자 들국화 1집에서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세계로 가는 기차’, ‘축복합니다’ 등을 작곡한 조덕환의 컴백 앨범에 담긴 내용물이다. 20년간의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해 만든 이 앨범에는 들국화의 멤버 최성원, 주찬권 등이 참여하기도 했다. 그가 2016년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이 앨범은 유일한 솔로 앨범으로 남았으며, 그가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작업했던 결과물을 담은 <인생>과 함께 이번 서울레코드페어를 통해 동시에 바이닐로 발매된다. (앨범 소개글에서 발췌)

조덕환_인생

조덕환 – 인생 (LP)

140그램 검정 레코드 (EU 제작 / 수입) / 싱글 커버 / 내지 포함
판매수량 300매 (한정반, 전량 판매) / 판매가 30,000원

대한민국의 최고의 명반으로 손꼽히는 ‘들국화’ 1집의 기타리스트이자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축복합니다’, ‘세계로 가는 기차’와 같은 명곡을 만들며 한국대중음악의 한 획을 그은 ‘조덕환’의 생전 미 발매 곡, 지금은 유작이 되어 버린 곡들로 구성된 앨범 [인생]. 조덕환은 들국화 1집 이후 1987년 미국으로 건너가 20여년간 머물다 2009년 귀국해 솔로로 음악계에 복귀했다. 2011년 첫 솔로 앨범 [롱 웨이 홈 (Long way Home)]을 발표하고 한국대중음악상 후보로 올랐으며 2016년 2월에도 자작곡을 담은 음반 [파이어 인 더 레인 (Fire in the rain)]을 선보이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그러나 끊이지 않는 음악적 열정으로 작업한 미발표 20여곡을 세상에 남겨두고 암으로 투병하다 2016년 11월 끝내 세상을 떠났다.이번 앨범 [인생]은 음악적 열정으로 가득했던 조덕환을 기리기 위한 앨범이다.
거의 모든 곡들이 전문적인 스튜디오에서 녹음하지 못한 채 고인이 눈을 감았기 때문에 생전 함께 작업을 이어 나갔던 한두수와 김나하비 등 각계 선후배가 힘을 합쳐 작업하였다. (앨범 소개글에서 발췌)

조율_보물선

조율 – 보물선 (CD)

판매수량 100매 / 판매가 10,000원

오랜 항해와, 바다와, 서로에게 지친 선원들이 육지를 만나는 순간을 상상합니다.
과거로 사라진 바다가 미래에 되돌아오기 전, 단단한 땅에서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요.
이 모든 여정을 노래합니다.
혼자 걷고 싶지 않아 앨범으로 만들었습니다.
각종 통증, 특히 두통에 효과가 좋습니다. (조율)

허소영-BBB

허소영 – B.B.B (LP)

판매수량 100매 / 판매가 32,000원

제주도에 가장 느리게 가는 방법
몇 해전 여름에는 제주도에 가장 느리게 도달하는 방법을 고민해 본 적이 있다.
휴가 극성수기에 중국인 기반의 국제 콘퍼런스의 제주 개최 일정마저 겹쳐 제주도에서는 숙소도 렌터카도 도무지 구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점보우 제트기를 타고 제주 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사람들도 많겠지만 나는 서울에서 자가용으로 땅끝까지 이동 후 배에 차를 싣고 이동하는 방법을 택했다. 평소 김포공항까지 40분, 비행기 타고 1시간이면 족했던 거리는 2박 3일 일정의 일명 로드 페리 트립으로 바뀌었다.
허소영의 노래를 듣고 있노라면 재즈의 본질에 도달하는 가장 느리고 멀고 험한 길을 고민하게 된다. 그리고 그 길이 가장 마음 편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제작자 강웅)